채수원 작가 전시_poster_1.png
 

Q&A

셀린박 갤러리에서 열리는 Ocragela : 전시 기간동안 채수원 작가와 관객이 소통하는 곳입니다. 질문을 하단부에 남겨 주시면 그에 따른 작가님의 답변을 확인해주세요.

Q: 작가님 오크라겔라를 처음 만들게 된 이유가 뭔가요?

A: 일반적으로 바이오 플라스틱을 만드는 재료로 사용되기도 하는 젤라틴, 글리세린, 물로 샘플을 만드는 실험을 해보는 과정에서 만약 플라스틱처럼 딱딱하지 않고 유연한 메테리얼이 만들어질 수 있다면, 새로운 형태의 텍스타일로 사용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비율과 온도, 만드는 방식들을 여러 방향으로 테스트해 보았고 그 안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꾸준히 발전시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붉은 황토'에서 다양한 기능들과 가능성을 끌어내었던 고대 인간들의 창의성과 생명력을 오마주하기 위해 붉은 황토를 더했으며, 붉은 황토는 색뿐만 아니라 바인더로 작용합니다.

Q: 작가님은 네덜란드에서도 매일 하루종일 작업을 하시나요?

A: 졸업하기 전에는 작업에만 몰두하고 할애하는 시간이 많았던 반면에, 졸업하고 개인 스튜디오를 운영하기 시작한 이후로 작업뿐만이 아니라 작업 외적인 것들에 대해서도 시간이 많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아가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먼저 연락이 온 디자이너나 회사들 또는 매터리얼 라이브러리들과의 소통이 필요하고, 보내 줄 샘플들을 준비하고 배송 보내는 시간도 필요합니다. 그리고 또 펀딩이나 공모전 같은 것들을 직접 찾아보고 준비해야 하므로 그런 부분들에도 시간을 많이 쏟고 있습니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제가 하는 작업은 하루에 몰아서 하는 것이 아니라 사이 사이에 텀이 필요한 작업이다 보니 그 시간 사이에는 외적인 것들을 집중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네덜란드에서 전시를 기획하고 신진 디자이너들에게 기회를 제공하는 한 기관에서 작년 1월부터 어시스턴트 큐레이터이자 영 탤런트 팀으로 소속되어 일하고 있어서 그것을 위해서도 시간을 잘 분배하여 활동하고 있습니다.  

Q: 작가님은 작업 중 주로 어떤 생각을 하시나요?

A: 작업 중에는 다른 생각을 하기보다는 기계에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적으로 제가 하는 것에 따라서 바로 결과물들이 달라지기도 하는 예민한 작업이기 때문에 제삼자에게는 단순 작업처럼 보일 수도 있겠지만 저 스스로는 계속해서 매터리얼을 살피고 제가 원하는 이상적인 결과물을 위해서 집중하게 됩니다. 물론 저도 사람이기 때문에 때로는 집중하기 어려운 순간도 있고, 혹은 조금은 나태해졌을 때 결과물에 그런 것들이 담기는 것을 보면서 좀 더 과정과 순간순간에 정성을 담고, 집중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Q: 소재를 보면 두께가 다르던데 점성이 강하여 퍼지지 않은 건가요 아니면 일부러 그렇게 하신건가요?

A: 오크라겔라의 두께는 제가 원하는 대로 조절을 할 수 있지만, 기계로 하는 작업이 아니기 때문에 조금씩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규격화되거나 공장식으로 찍어내는 것보다 손맛이 느껴지는 것들에 더 마음이 가다 보니 가변성과 즉흥성을 의도적으로 담으려 하고 있고 그것이 오크라겔라를 자연적인 소재로서 더 힘을 가지게 만든다고 생각합니다.

Q: 재료만 있으면 일반 사람들도 만들 수 있나요?

A: 저는 개인적으로 디자인이든 예술이든 장르나 미디엄에 상관없이 모든 창조적인 행위들이 특별한 사람들이 하는 특별한 것이 아니라 자신이 그리는 이상적인 것들을 만들고 싶은 누군가의 원초적인 열망, 진정성 그리고 노력이 담긴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마음을 담아서, 저는 최소한의 것들을 가지고 누구나 할 수 있는 상황 속에서 저만이 할 수 있는 것을 끌어내는 것을 좋아하고 그런 방식을 통해 저만의 이야기를 전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수필은 누구나 쓸 수 있는 자신의 이야기이지만, 그 사람이 전달하는 태도와 방식 그리고 그 사람의 성향과 삶이 반영되듯이 저는 쉬우면서도 솔직한 이야기를 디자인에 담고 싶고, 그 안에서 저만이 보여줄 수 있는 결과물들을 보여주는 것이 저의 목적이자 방향성입니다.

 

채수원 작가에게 질문을 남겨주세요

Thanks for submitting!